남북 도돌이표’를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 [종합] ‘강철비2’ 정우성X곽도원X유연석, ‘화해와 긴장의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냉전이 계속되고 있는 분단국가인 남과 북, 그리고 한반도를 둘러싼 강대국들 사이에서 실제로 일어날 수 있는 위기상황이 스크린에 비쳐진다!!!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 앵거스 맥페이돈. 개성과 연기력을 겸비한 네 배우의 공존과 대결을 통해 실감나게 그려지는 영화 강철비2 얘기다.

[종합] 정우성 곽도원 유영석, 화해와 긴장의 남북 도도리표를 어떻게 바라볼지 양우석 감독 강철비2는 상호보완적 속편

강철비2: 정상회담이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무거운 질문을 던질 전망이다. 1편 강철우에 비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재미와 긴장감을 자신했다.

2일 오전, 영화 「강철비 2:정상회담」온라인 제작 보고회가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행해졌다. 양우석 감독, 배우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강철비 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 북한의 쿠데타로 대한민국 대통령(정우성), 북한 위원장(유용석), 미국 대통령(앵거스 맥페이돈) 등 3명의 정상이 북한 핵잠수함에 납치된 뒤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 영화다. 양우석 감독이 직접 쓴 남북한 가상정세 웹툰 스틸레인을 바탕으로 445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강철비 두 편이란 제목이 붙었지만 직접 연결되지는 않는 새로운 내용을 다룬다. 스틸레인 세계관을 확장한 상호보완적 속편이라는 설명이다.

정우성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 고민하는 대한민국 대통령 한경재 역을, 곽도원이 평화협정에 반대하며 쿠데타를 일으키는 북한 강경파 호위총국장 역을, 유연석이 평화협정을 위해 나머지는 물론 미국 대통령과 함께 정상회담에 참석한 북한의 젊은 최고지도자 북한위원장 역을 맡았다.
양우석 감독은 “2017년 전쟁 위기가 필연적으로 올 것이라고 생각했다. 만약 그렇다면 그 중 한국이 할 수 있는 결정은 무엇이 있느냐는 질문으로 시작한 영화가 강철비.1탄이었다며 사실 분단은 남한이 하고 싶어서 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통일도 남한만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래서 분단 문제, 평화 문제, 전쟁 문제를 좀 더 냉정하게 그리고 싶었고, 첫 번째 작품보다 더 냉정하게 바라본 작품이 이번 영화라고 설명했다.

양 감독은 이어 강철비2는 본질적인 평화체제 문제, 전쟁위기를 다루려 했다고 말했다. 강철비 1편은 두 철우라는 인물을 통해 상황이 변할 수 있었는데 강철비 2는 남북만으로 변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줬기 때문에 더 슬픈 상황일 수 있다고 의의를 밝혔다.

남북 진영을 바꾼 이유도 의미심장하다. 양 감독은 남북의 입장이 바뀌더라도 현 체제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웅변할 수 있는 캐스팅을 원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좀 더 냉철하게 바라보고 한반도 당사자들은 문제를 해결할 수 없어 어디서부터 시작해서 어디서부터 바라봐야 하는지 시작해 봤다고 말했다.
1편에서 북한 특수요원 역을 맡은 정우성은 2편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역을 맡은 곽도원은 북한의 쿠데타 주동자인 호위총국장 역을 맡아 남북의 입장을 바꿔 새로운 캐릭터를 연기할 예정이다.
정우성은 설정 자체가 흥미로웠다. 1편도 그렇지만 2편에서 이 영화의 주인공은 우리가 사는 땅이 주인공이다. 이 땅이 갖고 있는 아픔, 의미를 어떻게 확립해야 하는지를 질문하는 영화라고 말했다.

정우성은 전작은 철우라는 캐릭터를 통해 희망적인 이야기를 할 수 있는 판타지가 많았다. 그런데 이번에는 국제정세 속에 놓인 한반도와 차가운 모습을 보면서 관객들이 더 큰 질문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우성은 캐릭터를 위해 남북정상회담을 주도한 정상들을 살펴보며 그들의 개인적 철학과 정치인으로서의 사명을 생각했다고 노력을 전했다.
처음으로 북한 연기를 한다는 곽도원은 악역은 아니라고 감독님이 말씀하셨다. 북한 생각의 일부를 대변하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다”며 “무엇보다 북한 사투리가 어려웠다. 준비하느라 고생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북한위원장을 맡은 유연석은 배우 스스로 큰 도전을 감행했다. 북한 최고 지도자다운 위상을 보여주기 위해 짧은 머리와 강렬한 눈빛으로 필모그래피 역사상 외적으로 가장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했다.
유연석은 강철비1을 재미있게 봤다. 역할 제안을 받았을 때 흥미롭게 시나리오를 받았는데 내가 북한 위원장이라고? 도원이 형 아니야?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 나라 지도자의 역할을 상상할 수 없었다. 양우석 감독과 이야기를 나누며 물론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이야기를 실감하게 하지만 상상의 공간에서 이야기를 풀어나가기 위해서는 굳이 모습으로 싱크로율을 맞출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우리가 위트 있는 요소가 많기 때문에 도전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다. 도망치지 않고 도전해 보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가장 어려웠던 점은 북한 말이었다. 아무래도 처음하는 거라 어색하더라구. 그러나 남한에도 사투리가 있듯이 북한에도 지역마다 말이 다르고 지위에 따라 말과 용어가 달랐다. 그런 차이를 발견하는 게 숙제였다고 덧붙였다.

미국 대통령 역을 표현한 앵거스 맥페이든은 제작보고회에 영상편지를 보내왔다. 그는 시나리오를 읽고 너무 흥분됐다. 아주 재미있는 정치 드라마이자 놀라울 정도로 인간적인 면을 가진 시나리오였다며 애정을 표시하며 코로나19로 직접 갈 수는 없으니 아쉽지만 모두 이 어려움을 잘 극복해 달라고 당부했다.

남북 정세가 뒤바뀐 현 시점을 양 감독이 어떻게 보고 있을지도 관심사다. 양 감독은 “남북관계는 지난 30년간 변하지 않았고 화해와 긴장의 연속이었지만 최근 2~3년 사이에 큰 변화가 있었다. 개인적으로는 평화체제 구축에서도 표가 갈려야 한다고 본다. 이 지점을 영화로도 촬영하려고 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정우성도 영화가 던지는 질문은 현실적이고 이성적이지만 세 정상이 핵잠수함에 갇힌다는 설정에서 나오는 해학과 풍자가 많다. 당사자이긴 하지만 북-미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해야 하는 한국 대통령을 연기하면서 이 지점이 현대를 사는 우리가 생각할 만한 진지함이 아니겠느냐고 의견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정우성은 코로나19로 영향 받는 시기에 개봉한다고 해도 두렵다. 관객이 편안하게 즐기길 바라는 노파심이 있다. 7월 개봉할 운명과 마주쳤다. 마스크를 꼭 착용해 영화를 즐기기 바란다며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강철비2:정상회담은 29일 공개될 예정이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